95, 겨울호 (2호)

 

 

차례

 

 

 01 김태길    수필의 문학성과 철학성    

 02 유경환    수필로 접근해본 수필론

 03 공덕룡    고독이 좋다지만

 04 김병규    근원적 행복은 모르지만

 05 한형주    수련(睡蓮)

 06 정봉구    나는 생각한다

 07 안인희    한국판 ‘욕탕의 여인들’

 08 김용복    무대의 이쪽

 09 김효자    80점 짜리 훈장

 10 염정임    죽음의 품위에 대하여

 11 손광성    쐐기나방을 보내며

 12 김유빈    기다려주는 사람

 13 김수자    서편제와 카스트라토

 14 최민초    날아오르는 새는 아래를 내려다보지 않는다

 15 최순희    잠을 위한 변명

 

 

16  <합평>   이희승의  "달깍발이"

 

 17 김수봉    당가메 아짐

 18 박재식    허울 좋은 진돌이

 19 정호경    낚싯줄을 다시 메며

 20 박연구    토막생각

 21 정만영    43년만의 재회

 22 강호형    초가을

 23 이병화    왕진가방

 24 반숙자    외딴집

 25 정채봉    자취일기  

 26 문혜영    동생

 27 문형동    벼루 이야기

 28 오희숙    아버지의 나무

 29 김민희    선생님의 옷

 30  <독자편지>

 31  <편집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