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 봄(11호)    

 

 

차례

 

 

01 피천득    계간 수필을 위하여  

02 김태길    열등감

03 김병규    미루나무가 있는 원풍경

04 송규호    삼도내의 돌탑

05 김규련    말(言語)

06 유혜자    카잘스의 ‘새의 노래’

07 최숙희    거리의 악사

08 박영자    선택

09 홍성숙    밤마다 꿈꾸고 싶다

 

10 <합평>     마해송의 ‘불 삼대(三代)’

 

11 윤모촌    메마른 풍경 속의 하루

12 장돈식    누가 黃昏을 아름답다고 했는가

13 김수봉    모정지에서 그녀를 기다리며

14 강호형    꿈 지키기

15 변진숙    안동에 다녀와서

16 송준용    문풍지

17 이정호    어머니의 잠든 얼굴

18 이해숙    백화점

19 이응백    課外 공부

20 공덕룡    사람의 얼굴

21 김시헌    지하철 풍경

22 이철호    동방의 등불

23 구양근    老兵의 눈물

24 권일주    換拂해 드립니다

25 김길자    시골댁 상경기

26 변해명    金起林의 수필세계   - 평론 -

<천료작>

27 이경은    이방인

28 천료소감

<초회 추천>

29 한혜경    문학을 그리며

30 추천사

31 <편집 후기>